좋은 프로그래머 유혹하기

현재 몸담고 있는 회사의 기술 팀 구성을 차근차근 진행하고 있는 시점에 이직은 생각해본 적이 없지만 최근 국내의 크고 작은 스타트업들의 기술 조직 리더 영입 제의들을 살펴보면 공통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한 가지 있습니다. 프로그래머의 입장에서 구미 당기는 매력 어필에 서투르다는 점입니다.

chuck-norris-dont-write-code

해당 기업들의 스토리 텔링 전개는 대부분 유사한데 다음과 같습니다.

  • 비전있는 서비스를 통해 적지 않은 투자를 유치했다.
  • 공격적인 성장 전략을 계획하고 있다.
  • 이를 위해 기술 조직의 강화 혹은 재구축이 필요하다.
  • 충분한 금전적 보상(인상된 연봉)과 미래 가치 공유(스톡 옵션이 대부분)를 제공하겠다.

“이것들이 매력적이 않다고? 설마!”

물론 너무나 매력적이죠. 하지만 가장 치명적인 한 가지가 부족합니다. 이런 제안을 하는 기업들은 공통적으로 비즈니스 전략을 진행하기에 기술 조직이 충분히 자리잡지 못한 상황이기 때문에 기술 조직을 이끌어줄 인원(혹은 인원들)을 채용하려는 것입니다. 그런데 위에 서술된 내용에는 회사가 기술과 기술 조직을 바라보는 관점에 대한 얘기가 빠져있습니다.

아무리 마케팅을 통해 유명해진 기업이라도 비도덕적인 비즈니스를 추진하고 그동안 쌓인 기술 부채(technical debt)는 막대한 자본을 투입해도 쉽게 탕감되지 않으며 기술 팀은 비즈니스 팀의 명령을 수행하는 부하 조직 취급만 받는다면 프로그래머는 절대 행복할 수 없습니다.

반면에 기술 조직을 ‘비즈니스를 지원하는 단순 도구’가 아닌 비즈니스의 핵심 동력으로 여기는 회사라는 느낌을 받을 때 영입 제안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고 그 안에 합류해 멋진 기술 팀을 만들어보고 싶은 욕구가 생겨납니다. 프로그래머는 내 코드의 가치가 인정받는 환경에서 일하기를 원합니다.

이런 매력 어필을 하지 않는 이유는 둘 중 하나일 겁니다. 하나는 경영진이 실제로 기술 조직을 별로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경우입니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기술을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전개하는 기업 문화를 만들고는 싶은데 어디서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아직 잘 모르고 서툰 경우입니다.

적고 보니 후자의 모습이 바로 작년 초 envicase(https://www.envicase.com)의 대표님을 처음 만났을 때의 모습이네요. 당시에 ‘server’라는 말을 처음 들어보셨다고 했는데 요즘은 ‘continuous delivery’와 ‘continuous deployment’의 구분이 잘 익숙해지지 않는다며 고민하고 계십니다.

모 헤드헌터님께서는 비즈니스를 꿈꾸는 사람들과 기술 역량을 가진 사람들의 연결이 아직 잘 이뤄지지 않는다며 아쉬움을 나타내셨습니다. 일개 흔한 프로그래머인 저는 해결책을 알지 못합니다. 다만 좋은 비즈니스가 좋은 기술을 만나 좋은 가치를 만들어 내기를 바라는 마음에 생각을 적어봤습니다.

Advertisements

좋은 프로그래머 유혹하기”에 대한 7개의 생각

  1. parkheesung

    이해하지 못할 지라도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오너를 만났다니, 그것만으로도 축복입니다.
    자신을 알아봐줄 수 있는 군주를 만나는 것이 과거 장수와 책사들의 꿈이었던 것처럼, 자신의 가치를 알아봐줄 오너를 만나는 것은 정말 축복받은 일이죠.
    두분 모두에게 행운이 깃들기를! for envicase!

    응답
    1. 장성웅

      제 비지니스를 잘 만들어줄 책사가 필요합니다.. 여기에 답글 달랑 다는 일이 제 인생에 역대급 롱샷인건 알지만 위에 쓰신글을 읽고 가슴을 쓸어내렸습니다. 혹시 스타트업 함께하실 개발자 한 분 소개 받을 수 없을까요. 삼고초려라도 하겠습니다. 어디서 구해야 하는지도 막막하여서 지금 고등학생인 15년 터울 동생에게 프로그래밍을 배우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응답
      1. Gyuwon 글의 글쓴이

        저 역시 현재 좋은 프로그래머를 채용하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 도움드리기 쉽지 않을 것 같습니다. 죄송합니다.

  2. 핑백: 좋은 프로그래머 유혹하기 | ㅍㅍㅅㅅ

  3. 핑백: 2016년 8월 스크랩✭ – jundols.com

  4. 김지헌

    기술적인 문제를 해결해줄 프로그래머를 찾는 경영진과 비즈니스를 기술로 풀고 싶은 욕심을 품은 프로그래머들이 만날 수 있는 시공간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습니다. ^^ ㅎㅎ

    개발컨퍼런스에도 경영진들이 참여하면서 분위기를 살피고, 프로그래머들에게도 경영진의 분위기를 살필 수 있는 장소에 함께하려는 노력이 필요하겠죠.

    @_@);; 짬밥이 늘어갈수록, 단순히 프로그래밍만이 아니라 그 조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를 살펴보려는 노력도 필요하더라구요. ㅎ.

    응답
  5. Siwon Kim

    저는 후자인 회사에 있다가 전자로 이직한 케이스입니다.(물론 전자가 그런줄 모르고..낚인?)
    오너입장에서 보면 전자는 당장 돈되는 일에 목숨을 거는거고, 후자는 자신의 이상에 목숨을 거는거라고 볼수 있겠네요. 조직의 개발역량을 믿고서요. 다 좋은데 돈이 안벌리면 전자든 후자든 참 비참해집니다. 그런면에서 전자는 일단 풀칠은 할수 있으니까 전자(삼전 아님..;) 같은 회사가 더 많이 보이는거 아닐까 싶네요.

    응답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